안랩, 보안 운영 효율화 플랫폼 '안랩 세피니티 에어' 사업 호조
2020.10.08

안랩, 보안 운영 효율화 플랫폼 '안랩 세피니티 에어' 사업 호조

- 출시 이후 국내 대형 금융사와 제조 대기업 등 다양한 산업분야의 고객사에 솔루션 제공

- 안랩의 보안관제 노하우가 집약된 '플레이북'과 이에 따른 대응 자동화 제공, 보안담당자의 전문성에 따른 편차없이 일정 수준 이상의 보안위협 대응 역량 제공

 

안랩의 SOAR(보안 오케스트레이션, 자동화 및 대응) 솔루션 '안랩 세피니티 에어'가 다양한 산업군에서 고객사를 잇따라 확보하고 있다.

안랩(대표 강석균, www.ahnlab.com ) 서비스사업부는 보안 운영 효율화 플랫폼 '안랩 세피니티 에어(AhnLab Sefinity AIR(Advanced Incident Response), 이하 '세피니티 에어', 보충자료 참고)'가 금융, 제조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사업을 수주하며 순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랩은 작년 말 대형 금융사에 세피니티 에어를 제공한데 이어, 올해에도 국내 주요 은행(1,2 금융권)의 사업을 수주하며 금융권 고객사를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또한 올해 2분기에 국내 제조 대기업에도 세피니티 에어를 공급하며 고객사 산업군도 확장하고 있다.

 

안랩은 "제한된 보안인력으로 증가하는 보안 솔루션 및 관련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해법으로 SOAR(Security Orchestration, Automation and Response: 보안 오케스트레이션, 자동화 및 대응)가 대두되면서 안랩의 '세피니티 에어'도 주목받는 것으로 보인다"며, "안랩의 노하우가 집약된 '플레이북(표준화된 대응 프로세스)'에 기반한 대응 자동화로 보안 담당자의 숙련도에 따른 편차없이 일정한 보안위협대응 역량을 제공하는 것이 '세피니티 에어'의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안랩 서비스사업부를 총괄하는 임영선 상무는 "세피니티 에어는 출시 이후 1여년 간 꾸준히 신규 사업을 수주하며 다양한 산업군에서 효과를 검증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안랩의 기술력과 위협대응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사의 보안업무 효율을 높이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충자료] 안랩 세피니티 에어(AhnLab Sefinity AIR(Advanced Incident Response))

'안랩 세피니티 에어(AhnLab Sefinity AIR(Advanced Incident Response))'는 안랩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SOAR(Security Orchestration, Automation and Response: 보안 오케스트레이션, 자동화 및 대응)개념을 도입한 '보안 운영 플랫폼'이다(2019년 3월 출시). '안랩 세피니티 에어'는 ▲안랩의 축적된 보안관제 노하우를 집약해 위협 종류, 상황별 대응 프로세스를 표준화한 '플레이북(Playbook)' 제공 및 대응 자동화 ▲전체적 관점의 보안 운영(Orchestration)을 위한 안랩 엔드포인트 솔루션 및 주요 보안 솔루션과 연동 등 주요 기능을 제공한다.​